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218)
2024년 7월 22일 - 5일차 오전 교육* 09:00 ~ 11:20* 4lb weight 착용* 세 번째 개방 수역 교육* 이번에도 트레이너님과 단 둘이...* 다이빙 포인트로 가는 차 안에서 프리다이빙 유튜버 쪼리오님을 발견.... 긴가 민가 했는데 점심 시간에 (잠깐)마주 앉아 식사하는 영광을 누림. * 20m 부이 설치 - 웨이트를 내린 후 카우히치 매듭을 잘 짓지 못했다. 한참 헤매다... 결국 나도 모르게(?) 클로브히치로 마무리;;; - 한쪽씩 끼는 방식 말고, 양쪽을 한꺼번에 끼는 방식을 추천해 주셨다... 연습을 좀 더 해야...* Warm up - 오늘은 체력이 필요한 스태미나 테스트를 해야하기 때문에 1회만 하기로... - 20.0m, 2'01. 웜업을 2분이상 한 건 오랜만...* Stamina test: 1 mi..
2024년 7월 21일 - 4일차 몸 상태는 정상을 찾았지만, 아직도 가끔 피맛이 난다... 오늘 바다에 나가지 않는 일정으로 변경 된 것은 정말 다행.... lonely 강습생의 특권(?)오전 교육* 09:00 ~ 10:52* Stretching Exam - 가상의 강습생에게 스트레칭 교육 - 전신 스트레칭 - full lung 스트레칭 - 안전 주의사항 전달 할 것. 어지러울 수 있으므로 앉아서 해야하며 주위에 날카로운 것 제거 - empty lung 스트레팅 - 안전 주의사항 전달 할 것. 끝나고 급하게 숨을 들이마시다가 기도 스퀴즈가 날 수 있음. 배꼽을 내리고 천천히...* Breathing Exam - 가상의 강습생에게 호흡법 교육 - 복식호흡, 흉식호흡 - 긴장완화 호흡 - 최종호흡 - 무호흡 - 회복호흡* 드라이 스태틱 교..
2024년 7월 20일 - 3일차 오늘의 수심 테스트를 위해 어제 밤에 어드밴스드/시퀀셜 프렌젤 연습을 좀 했더니 목이 전반적으로 부은 느낌...그리고, 아침 스트레칭에서 간만에 렁 스트레칭을 했더니, 비치로 이동하는 내내 트림이 나왔다.... 일단 전조는 별로 안 좋은데...오전 교육* 09:00 ~ 11:25* 4lb weight 착용* 두 번째 개방 수역 교육* 이번엔 트레이너님과 단 둘이...* 어제 눈으로 배운 부이 운용법을 실습함. - 로프를 중량 카라비너에 연결 - 부이 카라비너와 중량 카라비너를 분리 - 35m까지 하강 - 35m 표시에서 멈춰서 카우히치 매듭으로 마무리* Warm up - 오늘은 수심 도전을 사전 체크 하기 위해 25m/35m 웜업을 트레이너님께 통보...... - 1회차 : 25.5m, 1'56 - 2회..
2024년 7월 19일 - 2일차 오전 교육* 09:00 ~ 11:15* 첫 개방수역 교육. 개방수역 교육은 총 5차례 예정 되어 있다.* 4lb weight 착용* 60m대 딥다이버 여성 분과 함께 함* 부이 운용법을 눈으로 배움. 로프의 카라비너 연결과 두개의 카라비너 분리, 그리고 카우히치 매듭 짓기* Warm up - 작년 폐압착의 경험으로 이후에는 깊은 수심에 폐를 적응 시키기 위해 항상 25/30m 웜업을 하고 있음. 이때 피맛을 안봐야 함. - 1회차 : 25.6m, 1'50, 중성부력은 11.8m - 2회차 : 30.6m, 1'50 - 다행히 폐는 무사함을 확인* 30m long FIM - 웜업 다이빙이 2분에 가까운 걸 확인 하시고는 이것을 먼저하자고 트레이너님이 권유함 - 30m FIM을 하되 다이브 타임 2분 이상 -..
2024년 7월 18일 - 1일차 프리다이브 팡라오에서 일주일간의 AIDA 프리다이빙 강사 과정 시작. 107기의 유일한 수강생이 되었다.2017년, 나에게 프리다이빙을 처음 알게했던 TV 프로그램의 주인공이자, 꼭 교육 받고 싶었던 김동하 쌤 이 트레이너다.본의 아니게 급하게 발동한 안식휴가로 인해 준비가 충분히 되지 않은 상태로 시작이다. 하지만 노빠꾸다. 결정된 직후 부터 스스로에게, 그리고 지인들에게 딱 통과 기준선 까지만 하고 무리하지 않기로 선언. 과연 잘 지켜질지... 비행기의 지연으로 새벽 5시 가까이 되어서야 다이빙샵에 도착.자는 둥 마는 둥 몽롱한 상태에서 첫 수업 시작.... 오전 교육* 09:00 ~ 11:20* 면책동의서, Medical Statement, Course Completion Form 작성* Cours..
좋은 의사 결정자란? * 해당 의사 결정을 누가 해야하는지를 잘 판단하는 사람. - 내가 한다. - 위로 에스컬레이션 한다. - 밑으로 위임한다. - 위의 셋 중 하나를 알잘딱깔센 판단할 수 있는 사람 * 의사 결정을 회피하지 않는 사람. - 어떠한 의사 결정도 불만이 있는 사람이 생김(싫은 소리 듣기 싫음) - 의사 결정의 대부분은 완벽하게 깔끔하고 만족 스럽지 않음(타협을 인정하기 싫음) - 의사 결정이 가져올 결과에 대해 자신이 없고 회피하고 싶음(나의 100%의지도 아닌데 책임지기 싫음) - 위와 같은 이유로 의사 결정을 하지 않고 회피하거나 모른척 하는 경우들이 있음. 이 모든 것을 감수하고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 * 의사 결정을 내릴 시점을 잘 판단하는 사람 - 의사 결정을 위해서는 충분한 정보가 필요함 ..
2023 ASSESS Rock Concert - BSSESS 작년에 이어 올해도 대학교 동아리 공연에 OB로 참가... 학교에서 공연한 건 정확히 2003년에 이어 20년만이다. 22년전 쯤, 마지막으로 공연때 입었었던 크롭탑을 다시 입어보기 위해 빡씨게 몸만들기에 돌입. 마지막 이틀은 물도 거의 먹지 않고 바디 프로필 찍듯 몸관리를 했다. 쩝. 열심히 만든 복근이 안보이네...
2023년 9월 3일 MULSOG 트레이닝 08:30 즈음 시작 2kg weight CETMA Mantra 핀을 효진님에게 빌림 모모비치 해안 멀리에서 드리프트 다이빙 오늘은 트레이닝의 마지막날(ㅠ.ㅠ).... 계속해서 살짝 피맛을 보고 있기 때문에 CWTB PB도전은 하지 않기로 전날 밤에 결정. 자는 동안 그냥 다이빙을 쉴까도 고민했는데, 차라리 CNF에 도전하는 아이디어를 생각해내고 좋아함;;; * 웜업 다이브 : 15.7m, 21.3m - 두번째는 잘게 핀을 차며 만트라 핀을 테스트 함. * CWTB : 32.1m - 30m 목표수심. 19m 즈음 프리폴. 목적 자체가 핀 테스트였기 때문에 여러 차는 법을 시험해봄. 하강시에는 계속 잘게 차는 방법으로 했고, 바닥에서 상승시에는 처음에는 잘게 차는 방법으로 차봤더니 힘이 거의 들지 않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