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본인의 정식 퇴사일이다.

여행 중에 과거를 소회하며 글을 쓴다.

 

 

 

처음 다음커뮤니케이션에 입사했을때 놀랐던 것은 회사가 가진 어마어마한 Integrity(=정직함+신실함 정도?) 였다.

 

이전 회사 들은 돈을 못버는 회사 여서인지, 회사 내적으로도 외적으로도 도덕적으로 취약한 기업들이었고, 이거에 익숙해진 상태에서 회사를 옮기니 느낌이 강렬했다. 창업자의 도덕적 결벽증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러한 회사의 성격은, 이를 지탱해주기 위한 사내의 여러 제도에 녹아 있었다.

 

시간이 흘러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가 합병 되었고, 카카오문화가 주축이 새로운 회사 문화가 형성되었다(물론 다음의 Integrity 상당부분 수용되었다).

 

카카오 문화의 놀라운 점은 말도 안되는 개방성(=공개성)이었다.

 

모든 비용 지출이 시시콜콜한 하나하나 게시되고(회식포함),

중요한 의사 결정은 과정을 공개하며, 결정에 대한 변명(?) 공지되었고,

회의는 아무나 참석할 있는 오픈회의로 진행되었다.

회사 인트라넷에는 직원들에게 이런것까지 공개해도 되나 싶은 것이 가득했다.

 

단지 두 개의 특성을 언급했지만, 이 두 가지는 상호보완적이기도 할 뿐더러,

파생시키는 부수적인 효과가 어마어마하다.

예를 들어, 개방성은 사내규정의 네거티브 시스템화를 가능하게 한다.

 

지금은 Integrity 개방성도 예전만 못하다는 내부의 목소리가 있지만, 그래봤자 세상에 이 정도로 이를 실천하고 있는 기업은 찾기 힘들꺼다.

 

 

 

현재 이 회사의 오너는 돈을 많이 버는게 목표가 아니다.

(오너라 표현하는게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이 정도 사이즈의 상장기업에 이 정도의 압도적인 지분을 가진 경우는 드물다. 또한 확고한 오너가 있는 기업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이미 많은 돈을 벌고, 한번 크게 사업적으로 성공한 기업을 만들어본 터인지, 같은 목표를 다시 가지지 않은 같다.

 

내가 느낀 오너의 최종 목표는위대한 기업 만들기이다.

 

숭고한 의지와 Mission 가지고,

투명하고 깨끗한 과정을 통해,

엄청난 사업적 성과를 이루어,

인류에게 주목할만한 기여를 하는....

 

물론 기업이 사람처럼 명쾌한 정체성으로 움직이는 것도 아니고, 목표에 다다르기 위해 여러번 방향과 기조도 수정하면서, 어찌보면 오락가락하는 듯한 인상도 주지만...  맥락에서는 이를 잘 유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 위대한 기업이 되려면 아직 멀은 같지만,

그래도 위대해지려는 의지만이 아닌, 위대해지려는 과정 중에 있는 회사임은 분명하다.

 

 

 

비록 개인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 회사를 떠나지만

이들의 위대해지려는 여정을 응원한다.

 

진짜 이들이 실패하면 안된다.

그러면 의지와 과정은 명분도 희망도 없다.

 

 

 

p.s. 온전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회사 안에 있을때 이런류의 의견을 피력하면 사측(?)으로 매도를 당하기도 했고, 회사에 아부하는 것으로 보일듯도 해서 자제해 왔는데, 이제서야 맘껏(!) 얘기해본다. ㅋㅋ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9/2/15 10:00~12:00


이 날은 본인의 요청으로 킥커 위주의 강습을 진행.

* 모글

 - 일반적인 골을 타는 라인을 크로스로 가면 산을 타는 라인이 된다.

 - 산을 탈때는 완전히 속도를 제어하면서 타는 연습을 한다(거의 점프하면서 타더라도...).


* 킥커

 - 테이크오프시, 중력의 수직으로 뛰나 사면의 수직으로 뛰나? -> 상황에따라 그 중간쯤의 어딘가이다.

 - 상체에 힘이 너무 들어가 있다.

 - 어프로치에서의 다운자세시 최대한 발목을 사용하여 엉덩이가 빠지지 않도록 한다.

 - 위의 두가지를 신경썼더니 너무 자연스럽게 뛰어지네....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9/2/2 09:00~11:00


이 날은 본인의 요청으로 모글 위주의 강습을 진행.

* 알리 & 돌핀턴

 - 상체를 뒤로 기울여 알리를 하면 안된다. 영상 초반

 - 코어를 단단히 한채로 하체의 중심 이동만으로 알리가 이루어 져야함

 - 공중에서 로테이션을 하려 하면 안됨, 에어에서는 오직 엣지 체인지만 한다.


* 중심이동을 이용한 턴

 - 돌핀턴에서 점프를 뺀 개념

 - 전중후를 줘가면 빠른 턴 전개

 - 정로테이션과 카운터를 섞어가면서 연습 - 실전에서는 다양한 상황이 전개되기 대문


* 모글

 - 보이지 않는 뒷면에 데크가 닿아야 한다.

 - 산을 타는 방법과 골을 타는 방법이 있다.

 - 산을 타면 느리고 속도 컨트롤에 유리, 골을 타면 더 강력한 퍼포먼스를 낼 수 있다.



강습이 끝나고, 다른 강습생들과 함께 프리라이딩!! 보드 크로스 슬롭이 난이도도 안높으면서 재미졌다.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A.J.Kuhn, Endless supply of passion!
Generalist A.J.Kuhn의 general한 이야기 by A.J.Kuh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0)
Human (4)
Employee (7)
Developer (14)
Musician (11)
Snowboarder (24)
Traveler (0)
Reviewer (119)
Diver (0)
Driver (1)

글 보관함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213,108
Today : 0 Yesterday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