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본인의 정식 퇴사일이다.

여행 중에 과거를 소회하며 글을 쓴다.

 

 

 

처음 다음커뮤니케이션에 입사했을때 놀랐던 것은 회사가 가진 어마어마한 Integrity(=정직함+신실함 정도?) 였다.

 

이전 회사 들은 돈을 못버는 회사 여서인지, 회사 내적으로도 외적으로도 도덕적으로 취약한 기업들이었고, 이거에 익숙해진 상태에서 회사를 옮기니 느낌이 강렬했다. 창업자의 도덕적 결벽증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러한 회사의 성격은, 이를 지탱해주기 위한 사내의 여러 제도에 녹아 있었다.

 

시간이 흘러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가 합병 되었고, 카카오문화가 주축이 새로운 회사 문화가 형성되었다(물론 다음의 Integrity 상당부분 수용되었다).

 

카카오 문화의 놀라운 점은 말도 안되는 개방성(=공개성)이었다.

 

모든 비용 지출이 시시콜콜한 하나하나 게시되고(회식포함),

중요한 의사 결정은 과정을 공개하며, 결정에 대한 변명(?) 공지되었고,

회의는 아무나 참석할 있는 오픈회의로 진행되었다.

회사 인트라넷에는 직원들에게 이런것까지 공개해도 되나 싶은 것이 가득했다.

 

단지 두 개의 특성을 언급했지만, 이 두 가지는 상호보완적이기도 할 뿐더러,

파생시키는 부수적인 효과가 어마어마하다.

예를 들어, 개방성은 사내규정의 네거티브 시스템화를 가능하게 한다.

 

지금은 Integrity 개방성도 예전만 못하다는 내부의 목소리가 있지만, 그래봤자 세상에 이 정도로 이를 실천하고 있는 기업은 찾기 힘들꺼다.

 

 

 

현재 이 회사의 오너는 돈을 많이 버는게 목표가 아니다.

(오너라 표현하는게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이 정도 사이즈의 상장기업에 이 정도의 압도적인 지분을 가진 경우는 드물다. 또한 확고한 오너가 있는 기업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이미 많은 돈을 벌고, 한번 크게 사업적으로 성공한 기업을 만들어본 터인지, 같은 목표를 다시 가지지 않은 같다.

 

내가 느낀 오너의 최종 목표는위대한 기업 만들기이다.

 

숭고한 의지와 Mission 가지고,

투명하고 깨끗한 과정을 통해,

엄청난 사업적 성과를 이루어,

인류에게 주목할만한 기여를 하는....

 

물론 기업이 사람처럼 명쾌한 정체성으로 움직이는 것도 아니고, 목표에 다다르기 위해 여러번 방향과 기조도 수정하면서, 어찌보면 오락가락하는 듯한 인상도 주지만...  맥락에서는 이를 잘 유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 위대한 기업이 되려면 아직 멀은 같지만,

그래도 위대해지려는 의지만이 아닌, 위대해지려는 과정 중에 있는 회사임은 분명하다.

 

 

 

비록 개인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 회사를 떠나지만

이들의 위대해지려는 여정을 응원한다.

 

진짜 이들이 실패하면 안된다.

그러면 의지와 과정은 명분도 희망도 없다.

 

 

 

p.s. 온전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회사 안에 있을때 이런류의 의견을 피력하면 사측(?)으로 매도를 당하기도 했고, 회사에 아부하는 것으로 보일듯도 해서 자제해 왔는데, 이제서야 맘껏(!) 얘기해본다. ㅋㅋ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올해도 어김없이...


이제 3회쯤 되니 안정감(?)이 생긴다.


해체직전에서는 베이스를 치고..  Monday Session에서 기타를 살짝도와준다.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린스타트업 기초 + 사례 + 강연자의 Insight.... 로 구성된 강의.

강연의 타겟은 조금 모호하다. 린스타트업에 대한 기초지식이 전혀 없는 사람이 듣기에는 내용이 조금 버거웠을 것이고, 관련 책 한권 쯤 읽은 사람에게는 린스타트업의 기초 부분은 복습이라고 느꼈을 듯. 결과적으로는 후자에게 더 도움이 되는 강의 였으리라 생각된다.


다음커뮤니케이션 민윤정이사


*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명심해야할 것.

- 성공의 정의를 분명히 할것.

- Team이 가장 중요함.

- Entrepreneurship & Intrapreneuship


1. 린스타트업


* 왜 린스타트업 인가?

- 대부분의 스타트업은 보유한 자원을 소모하고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 실리콘밸리에서 Tech 기반의 벤처 기업의 75%는 실패 - WSJ

- 성공적인 시스템들은 시행착오를 통해 진화되었다는 공통점을 발견(팀 하포드, TED 강연)

- 조금이라도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시스템구축 시도


* 린스타트업 관련 책소개

- The Lean Startup = 소개 및 이론 위주

- Running Lean = 실천 위주


* Think Big, Start Small, Scale Fast

- Continuous learning about customer & market

- Focus, Speed, Learning의 밸런싱

- 가설 검증 실험 구조의 확립 제안

- Agile Development Method의 한계에서 출발

- Innovation Stimulation


* 린스타트업의 3단계

- 1단계 - Problem/Solution Fit을 찾는 과정

  - 적시한 문제와 제시하는 솔루션이 부합하는가?

  - 당신이 정의한 고객이 풀기를 원하는 문제인가?(must-have)

  - 풀 수 있는 문제인가?(Feasible)

  - 제시하는 솔루션이 그문제를 해결해 주고 있는가?

  - 고객 인터뷰 & MVP(Minimum Viable Product) 개발

- 2단계 - Problem/Market Fit을 찾는 과정

  - 풀 만한 가치가 있는 문제인가? 지속할 가치가 있는가?

  - 유의미한 마켓이 존재하는가?

  - 존재하기는 하는 마켓인가? 사이즈, 마켓 다이나믹스, 성장률

  - 그 마켓에서 유의미한 고객(사용자)를 찾을 수 있는가?

  - 고객이 Wiling to pay(use) 하고자 하는가?

  - Customer Development & Experimentation

- 3단계 - Scale Up!

  - Scale Up 과정도 중요

  - Not only about tech problems, but also many others...(HR, marketing, strategy....)

  - People, System, Process, Culture

  - 이익을 내고, 성장하고, 안정적인 비즈니스를 구축한다는 것

  - 결국 사업이란 높은 비전, 작은 시작, 빠른 Scale up으로 성공을 향해 나아가는 과정


2. Case Study


* Daum NIS 사내벤처 사례들

- 카닥(Cardoc) : 자동차 외장수리 역 경매 시리즈

클링레이(Clingray) : 음악 협업 & 공유 플랫폼

해피맘(Happy Mom) : 지역 기반 SNS


* 기획의 간소화

- 일반 기획 프로세스

  - 수십번의 튜닝을 거친 수십장의 PPT

  - 수 많은 벤치마킹 중

  - 상위 기획(전략) - 하위 기획(UI, Detail)

  - 기획 프로세스 중에 경쟁사의 변화나 환경의 변화 빈번

  - 구현 과정에서의 타협/변경

- Lean 기획 프로세스

  - 1 Page로 충분

  - 핵심사항에 집중

  - 하위 기획을 별도로 하지 않음

  - MVP설계 및 버전업에 따라 꾸준한 튜닝 및 변경의 용이

  - 구현과정에 UX설계를 일임

- 기획과정의 시간 단축. 아이디어가 떠올랐을 경우, 구체화하기에 용이

- 기획이 구체적인 프로덕트 명세와 이어지도록 하는 일은 프로젝트팀의 꾸준한 관심과 활용도에 

  달려있음


* Lean Canvas - 1 Page 기획서




* 팀내 역할 구분 : Problem Team & Solution Team

- Problem 담당자 Role

  - Customer Interview

  - 이용자 직접 관찰

  - Channel 모색

- Solution 담당자 Role

  - Writing Codes

  - Testing

  - Deploying

- Vision & Learning 공유

- Documentation

- Minute by minute deployment


* Experimentation

- Experimentation 시 함정들

  - Speed and Focus only : 속도와 포커스만 신경 쓰다 보면, 자기 꼬리를 잡으려고 뱅글뱅글 도

    는 강아지처럼, 제자리 걸음을 하게 될 공산이 높다.

  - Learning and Focus only : Right Thing에 포커스 해서 러닝하는데만 집중하다 보면, 어느새 

    당신의 경쟁자들이 금방 제품을 배껴 내놓을 것이고 성과 없이 뒷북이 될 확률이 크지 않을까?

  - Speed and Learning only : 빠르게 러닝하는 과정도 포커스가 없다면, 최적화야 되겠지만 

    Biz Goal에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인가? 포커스는 전략적으로 집중해야할 선택사항들


* MVP 설계

- No.1 Problem에서 시작. UVP를 전달하는 핵심 로직이 무엇인가에서 시작

- Nice-to-have, don't need feature의 제거

- No.2/No.3 Problem도 동일하게 1,2 과정 반복

- 이미 개발되어 있는 로직이나, 툴킷이 제공하는 기능은 최대한 활용하기

- Database, Code의 Scalability 잊어버리기


* Continuous Development 환경 조성



* Challenges

- 수백~수천개의 Tool과 New Method

  - Lean Startup 서적이나 Article들이 추천하는 툴이 너무 많다.

  - 기존 툴에 대한 선호 성향 / Learning Cost 때문에 적합한 툴을 정해 빠르게 팀이 적응하는 것

    이 중요

- Customer 직접 인터뷰의 함정

  - 랜덤 추출을 한다 해도 소수 인터뷰어가 모든 니즈를 대변할 수 없다.

  - 기대효과 대비 소모되는 리소스 무시할 수 없음

  - 정성조사와 정량조사의 밸런싱 노하우가 중요

- 사내벤처의 한계

  - Traffic-base의 포탈사 내부 벤처로서의 평가기준

  - 안정감 vs. 치열함

  - 확장 가능 시점에 대한 조직내부의 컨센서스


* Key Metrics



* Score Board

- 성과를 측정하면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

- 3가지 종류의 측정지표

  - 후행지표 : 과거의 성과를 볼 수 있다.

  - 선행지표 : 미래의 성과를 예측할 수 있다.

  - 실시간지표 : 현재의 상태를 보여준다.

- 좋은 스코어 보드의 요건

  - 접근성 : 모든 직원들이 자주 볼 수 있는 곳에 있다.

  - 시인성 : 시각적으로 쉽게 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 참여성 :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

  - 실행가능해야 한다 : 액션과 연동하라.




p.s. 본인은 강연에서 언급된 Clingray 프로젝트를 직접 진행했다(즉, 강연자는 본인의 상사였다). 따라서 사례로 든 것들은 대부분 본인이 직접 겪은 일들이다.



2013/07/16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스타트업 FAQ 12: 마음먹은 날로부터 창업일까지


2013/07/31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21세기 최첨단 스타트업 마케팅


2013/08/12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먹히는' 스타트업 홍보, C.S.R이 답이다


2013/08/21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창업가와 엔젤투자자의 관점에서 보는 재무와 투자의 기초


2013/08/27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투자유치를 위한 사업계획서 작성 및 Pitch


2013/09/10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재무제표 쉽게 읽는 법, 그리고 스타트업 Valuation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스타트업의 재무와 투자에 대한 기초적인 강의이다. 특히 투자유치 쪽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

매우 기초적인 내용이라는 것은 알겠지만, 그나마도 내가 모르거나 정확히 알지 못했던 내용들이다. 아마도 딱히 경영학쪽을 공부하지 않은 예비 창업자라면 대부분 나와 같을 것이다. 따라서 매우 유용한 내용들이다. 



재무와 투자유치의 기초


Primer 이택경


1. 캐쉬플로우


* 돈의 의미

- 생활비 : 생존을 위한..

- 사업비 : 기업활동의 지속성을 위해. 기업버전의 생존을 위한...

- 사회기부 : 좋은 의미~

- 돈 그자체 : 돈이 목적이 되는 경우

- '돈이 천억이라고? 그건 쓰라고 해도 못쓰겠다' = 돈을 생활비로 생각한 경우


* 초기자금 마련방법

- 본인이 모아둔돈 : 직장/알바를 통해서 모은돈

- Family/Friend/Fool (일명 3F) : 인간관계 끊어짐;;

- 정부나 지자체등의 창업지원 프로그램

- 투자유치

+ 아껴쓰기


* 캐쉬증가

- 매출

- 증자(투자)

- 채권발행(부채)


* 캐쉬감소

- 각종비용과 보증금등 : 인건비(식대와 교통비), 사무실비, 서버비, 마케팅비

- 대차대조표와 손익계산서보다 캐쉬플로우가 중요!

- "매출은 예상보다 늦게 그리고 적게, 비용은 예상보다 빠르게 그리고 크게" 온다.


* 간단한회계

- 비용

  - 고정비용 : 매출(트래픽)증가해도 올라가지 않는 비용. 사무실비용, 서버값, 

  - 변동비용 : 매출(트래픽)증가할때마다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 트래픽당 발생하는 클라우드 비용등

- 손익분기점(BEP:Break-Even Point)

  - 매출 >= 비용(고정비용+변동비용)

  - 부채나 투자유치없이 자력으로 생존가능

  - BEP를 넘기면 여유가 생긴다. 투자자들의 시선도 완전히 달라진다.

  - 옛 직장만큼의 월급을 가져가면서 넘어서야 진짜 BEP를 넘긴것.

  - BEP계산에 집착할 필요는 없지만, 사업에 앞서 대략의 측정은 해야할 것.


2. 투자


* 투자는 꼭 받아야 한다? 받을 필요없다?

- 종자돈(Seed Money)마련 : 초기제작비, 초기운영비

- 레버리지 효과 : 투자(주식), 또는 차입금(채권)

- 공격적/방어적인 시장선점 : 마케팅비용등. BtoC의 경우 거의 이것이 필요하다.

- 자영업 vs 투자유치

  - 시장의 크기가 좌우. VC가 투자하기에는 작은 경우는 자영업

  - 시장은 크기가 되지만, 순수 영업 베이스의 사업은 투자가 붙지 않는다.


* 주식회사의 구조

- 경영

  - CEO이하 경영진

  - 이사회

- 소유

  - 주주들

  - 주주총회(의사 결정시 필수인 사안들이 있다)

- 경영과 소유의 분리


* 투자자가 투자시 얻는 것

- 소유

-- 지분(주식)을 일부 소유

--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유입

- 경영

-- 이사 선임 가능(주주총회 통해) : 상장사에 지분을 5%이상 투자하는 경우 보통 한명의 이사투입. 투자 계약에 이러한 사항이 포함

-- 경영에 일부 참여


* 투자자가 하는일

- 스타트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파트너"

- 관련업무 수행 : 투자자가 추가로 아래중 뭘 할 수있는지도 볼 것

  - 재무적 투자

  - 멘토링&컨설팅

  - 비즈니스 네트워킹

  - 주요인력 구인

  - 후속투자와 IPO

  - M&A

- 하지만 사업은 본인이 하는서, 남이 해주지 않는다.


* 투자자 유형

- 재무적 투자자(Financial Investor) : 사업운영보다는 수익이 주목적. 중립성이 장점

- 전략적 투자자(Strategic Investor) : 실제 해당사업 영위할 목적. 사업상의 약간의 제약이 생길 수 있음

  - 시너지가 장점

  - 투자사 전략에 부합한가? > 수익성

  - 주로 보통주 투자


* 한국의 투자 단계

- Early Startups 엔젤투자

  - 아이디어, 초기구현, 팀구성된 상태

  - 잠재력 있는 팀발굴, 성장

- Startups : 시리즈A

  - 구현, 마케팅 입증

- Venture : 시리즈 B

  - 규모와 성장성 입증

- Pre IPO

- IPO

- 한국은 시리즈B/C의 투자가 많은데... A보다 리스크는 작은데 수익률은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음..


* 기업가치산정

- 수요와 공급의 법칙

  - 주식시장의 buyer와 seller

  - 비상장사에 대한 수요와 공급, 경매와 경쟁

  - 투자희망자가 하나면 가격에 있어 완전 불리해진다. 최소셋은 모아라.

  - 첫눈. 네이버/다음/구글이 경쟁 최대가로 판매

  - 상대방이 가져갔을때의 리스크도 변수.

- 사람마다, 그때마다 달라요

  - 고객수에 기반(1등이냐 2등이냐도 영향)

  - 이익에 기반 : EBITA, PER등

  - 필요한 투자요청금액에 기반?

  - 그냥 투자자 마음?

- 투자자의 입장에서 수익을 남길 수 있는지? - 충분한 시장성과 성장성 입증해야.. 성공시 수익률 500%정도는 예측되어야..

- 투자금액을 어떻게 전략적으로 이용할 것인지? - 성장전략과 예산에 따라 분명한 사용전략이 있어야 한다.

- 높은 기업가치는 후속투자의 어려움으로 연결될 수도

- 투자는 어디까지나 비즈니스 진행하는데 필요한 "수단"이지 "목적"이 결코아님!


* 엔젤은 누구에게 투자하는가?

- 창업은 일종의 문제해결의 과정

  - 고객의 니즈(문제)

  - 적합한 솔루션(문제해결능력)  문제와 솔루션이 뒤바뀌면 안됨

  - 관련된 경쟁력

  - 적절한 수익모델(시장성)

- 아이템보다는 사람(팀)

  - "사람을 보고 투자"

  - 아이템은 도중에 변경될 수도

  - 초기단계에선 보여줄 수 있는 실적이 적음

- 어떤사람을 선호하는가?

  - 열정은 기본, 비전과 끈기가 있어야

    - 고객에 귀 기울이지 않는 과도한 믿음은 금물

    - 진정성이 있어야

  - 경력보다는 자질 : 문제해결능력 : 비즈니스모델(아이템)의 논리성

  - 아이템과 관련된 핵심경쟁력이나 자질

  - 말보다는 실행력이 뒤따르는 사람

- 서로간의 신뢰/호불호 : 코드가 맞는 사람


3. 증자


* 주식발행과 자본유입

- 보통주

- 우선주 : 의결권 없고 배당은 우선

- 전환사채 : CB(Convertible Bond) : 평소에는 채권이고, 원하면 주식으로 전환가능. 투자자에게 유리함

- 신주인수권부사채 : BW(Bond with Warrant) : CB보다 더 투자자에게 유리한 조건


* 보통주의 경우

- 지분의 총계는 100%

- 장자와 Dilution

- 기존주주배정 유상증자

  - 모든 주주는 같은 조건으로 돈내고 증자

    - 포기하면 실권주가 되고 실권주배정을 한다..

- 새로운 주주의 영입

  - 3자배정 유상증자

- 무상증자

  - 자본잉여금의 자본투입

- 상법과 우선순위.. 상법이 최우선..


* 기업가치외

- 기업가치 = 주식수 * 주당가격 = 시가총액

  - 20,000원/주, 발행주식수 1백만주 = 200억

  - 상장사의 경우 계산이 쉬움

- 주주의 재산

  - 소유주식수 * 주당가격

  - 시가총액 * 소유지분율

- 비상장사의 경우 : 주당가격이 없으므로 측정 불가..

- Pre money vs Post money Valuation : 투자유치시 이 두 용어가 빈번히 사용되는데 서로 다른 의미이니 잘 구분해서 이해애야 한다. 특히 포스트머니의 왜곡률로 인해 헛갈리지 않도록 한다.


* 단계별 관례

- 설립초기 : 투자자 우위의 자금시장

- 성숙시 : 발행자 위주 자금시장

- 단계별 관례

  - Convertible Note(해외)

  - RCPS(Redeemable Convertible Preference Shares) : 이익에 범위내에서 상환가능.. 우선주+보통주+상환 하이브리드.. 재무적 투자자는 거의 이 케이스 계약서 30장

  - 보통주

  - CB : 부채의 일종, 투자자가 원하면 돈으로 줘야함.

- Term Sheet와 계약서에 Refixing 조건이 붙기도

- 연대보증에 관하여 변호사등을 써서라도 확실하게 할 것.


* 증자와 투자유치

- 투자를받을 것인가? 말것인가?

  - 아까운 나의지분 vs 파이키우기

- 어떤 투자자에게 투자를 받을 것인가?

  - 단계와 규모를 맞춰서 투자자를 찾을 것

  - 유형 : 재무 vs 전략

  - 궁합

  - 의사결정시간 : 다들 다르다..

    - 프라이머 단계는 2주

    - VC들은 2개월~6개월

- 플랜 B/C는 준비해놓자

- 중요한 것은 결국 사업의 본질에 치중해야


4. 경영권과 M&A


* 경영권 넘김 : 구주매각 or 유상증자(50% + 1주)

- 파운더의 한계와 회사의 지속성을 위해

- Exit 방법의 한가지

* M&A가 투자유치와는 다른점

- 구주 인수이기에 회사에 돈이 들어오지 않음

- 대부분 배타적 협상과정 : 타 투자자와 동시에 하는게 아님

- 큰 리스크 : 소문은 다나고....

- 적극적인 M&A희망자가 있어야


* IPO

- 왜 IPO를 하는가? Exit을 잘하기 위해서?

- 다음의 케이스

  - 서비스 사업을 위해 큰 자금이 필요

  - 용이한 자금조달(대출도 쉽고~ 경로가 무지 많음)

- 한 파운더의 이야기

  - 상장 안하세요? "뭐, 캐쉬도 충분히 벌고 괜히 상장하면 골치아프고~~"


* Exit

- 국내의 척박한 환경

  - M&A시장 열악

  - 안좋은 시선

- 한 파운더의 이야기

  - "주식이 오를때 조금 팔면 먹튀한다고 욕하고, 주식이 내릴때 조금 팔면 주가가 빠지는데 왜파냐고 욕하고, 도대체 언제 팔라는 소리냐?"

- 20대에 창업. 1단계 소기성과 거둔뒤 M&A를 통해 exit. 2단계 M&A된 큰조직에서 일하며 배우기. 3단계 다시 새로운 아이템으로 2차창업, 이런식의 싸이클도 괜찮을듯. 물론 본인 능력이 되고 상황이 받쳐준다면 M&A없이 1단계에서 더 가볼수도.




2013/07/16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스타트업 FAQ 12: 마음먹은 날로부터 창업일까지


2013/07/31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21세기 최첨단 스타트업 마케팅


2013/08/12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먹히는' 스타트업 홍보, C.S.R이 답이다


2013/08/27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투자유치를 위한 사업계획서 작성 및 Pitch


2013/09/03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린스타트업과 마케팅 그리고 Case Study


2013/09/10 - [Reviewer/Lecture] - 쫄지마! 창업스쿨 - 재무제표 쉽게 읽는 법, 그리고 스타트업 Valuation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후....  마치 대학생때로 돌아간 느낌이었다.....


공연을 준비하는 소소한 하나 하나가 옛 추억에 잠기게 했다.


몸은 힘들지만 왠지 설레는 마음....   훗. 나쁘지 않다.




QR코드를 찍으면 여기로 간다. -> http://cafe.daum.net/BandOfDaumin/SB3e/1




아직도 준비할 것이 많고 많지만....


일단 주사위는 던져놨다~~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A.J.Kuhn, Endless supply of passion!
Generalist A.J.Kuhn의 general한 이야기 by A.J.Kuh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0)
Human (4)
Employee (7)
Developer (14)
Musician (11)
Snowboarder (24)
Traveler (0)
Reviewer (119)
Diver (0)
Driver (1)

글 보관함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213,108
Today : 0 Yesterday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