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2 10:40~12:40


본인의 요청으로 슬라이딩턴만 진행


* 슬라이딩턴

 - Hockey Stop이 기본 - Swing턴과 유사

 - 앞 무릅 잡고 타기 - 전방 어깨를 들지 않기 위한 방편

 - 시선을 약간 땅을 본다. - 고개가 자꾸 들려서 상체가 뒤로 꺾이는 것을 방지

 - 힐턴에서도 기본 스탠스를 유지하는 것이 핵심중의 핵심 - 개인 연습때 많이 좋아짐을 느낌

 - 상체 로테이션을 안하는 것은 이제 꽤 성공률 높음

 - 기본 몸 넘김에 twister disc를 가미해야함 - 해봤더니 오징어가 되는 느낌;;;

 - 36/6 으로 스탠스 셋팅을 했는데 되려 자세를 낮추는데 도움이 됨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DCT 미션

2018.12.17 13:29

* D 에서 엑셀을 띄었을때 뒤로 밀림게 됨 - 브레이크 한번 깊게 밟았다가(이러면 브레이크를 떼도 1~2초가 브레이크 작동) 액셀을 밟을 것

* 경사지에서 평행주차가 어려움

* 오토차처럼 자주 엑셀을 얕게 밟았다 때면 클러치가 갈릴 수 있음

* Auto Hold 를 잘 이용할 것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8/12/15 10:40~12:40


* 슬라이딩턴

 - 뉴트럴 - 앞발 - 양발 - 뉴트럴 - 골반접기 - 뒷발

 - 앞발 구간은 매우 짧다.

 - 전향각 기준으로 양발가락과 양뒷꿈치 방향(사선으로)으로 엣지체인지를 하는 느낌으로 하니 위의 시퀀스가 더 쉽게 되는 느낌

 - 엄청 신경 쓰는데도 여전히 어깨가 자주 돌아가는구나;;

 - 어깨가 너무 오픈되어 있다는 지적을 받았는데, 현재의 42/30 스텐스에서는 어쩔수 없을 듯. 확실히 슬라이딩턴을 하기는 불편한 스텐스... 어차피 스승과 똑같은 스타일로 타는게 목표인거, 스텐스도 수정하기로 결심

* 카빙턴

 - 슬라이딩턴과 같이 양발가락과 양뒷꿈치 방향으로 엣지체인지가 느낌이 더 좋다.

 - 힐턴에서 뉴트럴(엣지체인지)후에 골반접기(로테이션)를 하는 것이 핵심 포인트 인듯, 골반접기 후 뉴트럴을 가는 것과는 느낌이 상당히 다르다.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18/12/8 18:30~20:30


* 중심 낮추기 훈련

 - 중심이 무너지지 않는 선에서 가장 낮은 자세를 유지할 것

 - 라이딩의 시작부터, 턴의 시작과 끝까지도 같은 포지션 유지, 엣지 체인지는 오로지 몸의 중심이동으로만

* 엣지 체인지시에는 어떠한 로테이션(카운터 포함)도 주지 않을 것(카빙, 슬라이딩 모두)

* 슬라이딩턴시 상체로테이션을 자제하고 골반과 하체에서 로테이션을 사용하는 것이 더 고급레벨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만시간의 재발견'이라는 책에서, 어떤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내기 위한 한 방법으로 제시 된 것이 바로....


최고의 선생을 찾아라.


짧지만 묵직한 한마디.


나는 이에 공감 했고, 만약 최고의 선생을 찾을 수만 있다면 실제 가능할 것으로 보였다(책에는 찾는 방법도 나온다).


때마침 정체된 성장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스노우보드에 적용해 보기로 했고, 최고의 선생을 찾는 과정이 시작되었다.


기본적으로 책에 의거한 방법을 따랐으나, 현실적인 제약도 고려해야 했다. 

본인의 베이스인 휘닉스파크에서 활동하는 사람이어야 하고, 접촉 가능한 사람이어야 한다. 또한 비용도 reasonable 해야한다.

거기에 추가로 인성이 고려되었다. 인성이 별로인 사람을 스승으로 부르긴 정말 싫었다.


제한된 정보만으로 최고의 선생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최고의 라이더 = 최고의 선생 이 본디 성립하지 않는 데다, 경험상 스노우보드계는 이것이 더 심한 편이기 때문에 더더욱 힘들었다.


먼저 후보군을 임의로 선정하고 그들의 영상들을 모두 보았다(그들의 성장 과정을 볼 수 있는 재미가 있었음). 그리고 SNS등에서 그들이 쓴 글도 참고가 되었다. 주위의 평판은 당연히 중요하고 몇몇은 강습 후기도 직접 청취할 수 있었다.


최종적으로 2명의 후보로 압축되었고, 고민 끝에 그 중에 한 명을 선택했다.

사실, 여러 해에 걸쳐 여러 스승을 두는 것도 좋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최종선택이 많이 고민되지는 않았다.


총 8회를 받는 강습이다.

요즈음 회사일이 무척 바쁜 시기라 때가 좋지는 않다. 아무리 훌륭한 강습을 받아도 개인연습을 많이 하지 않으면 말짱 황이다. 최대한 시간을 확보하고 효율적으로 운용해야 한다.

더군다나 용돈을 영끌;;; 하여 받는 강습이 아닌가! 배운 것을 하나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이렇게 로그를 남긴다.




이하 본인 스스로가 강습을 리마인드하기 위한 로그이므로 글이 친절하지 않습니다.

--------------------------------------------------

2018/12/1 11:00~13:00

2018/12/2 10:40~12:40


슬로프 사정으로 1:2로 4시간으로 변경됨


* 밸런스와 포지션은 나무랄데 없음 - 지난 시즌 막판, 보드위에 몸을 놓는 연습을 한것이 주효한 것인가!

* 팔과 어깨에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가 있음. 힘이 들어가 있으면 정작 힘을 써야할 때 쓸 수 없음 - 그러고 보니 WSF Level 2때도 비슷한 지적을 들었었음. 기계같다고...

* 카운터로테이션이 과도함. 최소한으로 줄이거나 아예 하지 말 것. 동작이 간결할 수록 좋다.

* 토턴때는 발가락, 힐턴때는 뒷꿈치에 압력을 느낄 것(압력이 가도록 할 것) - 요거 아주 효과적! 압력이 느껴질때는 엣지도 잘서고 안정적이다.

* 몸의 코어에 중심을 모아줘라 - 느낌적인 느낌같지만 알 것 같음

* 45도 각도로 양쪽에 세워진 트렘폴린에서 번갈아 점프한다고 생각하고 턴하기 - 빠른 엣지체인지를 위한 것. 젠장 잘 안됨.

* 걸어타기 vs. 밟아타기 - 턴 직후에 버티기 vs. 가압하기 로 이해함



마지막에는 어깨에 힘도 빠지고, 발꼬락과 뒷꿈치에 압력도 잘 들어갔다!

Posted by A.J.Kuh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A.J.Kuhn, Endless supply of passion!
Generalist A.J.Kuhn의 general한 이야기 by A.J.Kuh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0)
Human (4)
Employee (7)
Developer (14)
Musician (11)
Snowboarder (24)
Traveler (0)
Reviewer (119)
Diver (0)
Driver (1)

글 보관함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213,108
Today : 0 Yesterday : 6